default_setNet1_2

울주군, 국내 최초 어미 연어 이동 경로 파악 나선다

기사승인 2021.10.20  09:46:31

공유
default_news_ad1

 울주군, 국내 최초 어미 연어 이동 경로 파악에 나선다
- 표지부착 된 연어의 재방류를 통해 태화강 내 이동경로 파악 -

울주군 태화강생태관은 10월 말부터 11월 30일까지 회귀연어의 이동 범위와 행동 특성을 파악하기 위해 연어에게 표지를 부착한 뒤 재방류하여 추적조사를 할 예정이다.
이번 연구는 울주군 연어자원증강과 보존연구사업의 일환으로 한국수산자원공단과 부경대학교 신현옥 교수 연구팀과 함께 진행할 예정이며, 국내 최초로 어미 연어가 해양에서 산란지까지 이동하는 행동 범위와 특성을 조사할 예정이다.
이번 조사에 활용될 음향표지는 음파 발생장치로 생물체의 위치를 파악하기 위하여 고안된 표지의 일종이다. 해양과 호수에 방류된 어종의 이동범위와 경로, 일주행동을 파악하기 위하여 많이 사용되고 있다.
음파 발생 장치를 부착한 어미 연어가 수신기가 설치된 구간에 도달하면 수온, 시간 등이 수신기에 저장되어 연어의 일주행동 및 이동 범위 등을 파악할 수 있게 되고, 자연 산란 후 폐사할 경우 어체를 추적하여 산란장소의 조사와 행동 등의 추적조사가 가능해진다.
울주군 관계자는“하천으로 회귀하는 어미 연어의 경로 및 일주행동을 추적 조사함으로써 보다 안정적인 산란지를 조성할 수 있는 기초자료가 될 것이다. 앞으로도 화강 보호종인 회귀연어의 조사·연구를 통하여 자원증강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영미안 anteajun@naver.com

<저작권자 © 부울경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