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수산자원공단, 2022 완도 국제해조류심포지엄 특별세션 운영

기사승인 2022.05.24  21:09:09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수산자원공단, 2022 완도 국제해조류심포지엄 특별세션 운영
- 특별세션 : 해양생태계 관리 및 해양생태복원 -

한국수산자원공단(FIRA, 이사장 이춘우)은 이번 달 완도에서 개최된 「2022 WISS(Wando International Seaweed Symposium) 완도 국제 해조류 심포지엄」에 참가하여 바다숲 조성사업 트렌드 및 성과의 국내·외 확산을 위해 특별세션 ‘해양생태계 관리 및 해양생태복원’을 운영했다고 밝혔다.

2022 WISS는 완도에서 2013년도부터 개최하고 있는 국제 해조류 심포지엄으로써, 한국수산자원공단 관계자는 국내외 해조류 연구자 및 전문가들에게 바다숲 조성사업 성과를 알리고 사업 전문성에 대한 국제적 위상을 제고하고자 특별세션을 기획하였다고 밝혔다.

   
 

특별세션은 총 4건(①Marine forest and the role of FIRA-한국수산자원공단 이춘우 이사장, ②Marine forest project in Korea-한국수산자원공단 최용우 실장, ③Marine ecosystem monitoring and management efforts in Korea-KOEM 김영남 박사, ④Factors governing carbon dynamics in a macroalgal habitat-포항공대 이기택 교수)의 내용으로 구성되었다. 여기에는 바다숲 조성·관리 기술 및 사업 성과, 수산자원관리 전문기관의 역할, 해양생태계 모니터링 및 관리 노력 등이 소개되었다.

참석 전문가들은 해양생태계 복원 전문기술력의 현장 적용에 대한 과학적 논리 확인 및 지속적인 연구활동을 주문하였다. 그리고 바다숲이 탄소(carbon)를 통제하는 세부 기작에 대한 내용 등이 발표되어 블루카본에 해조류 포함 가능성을 확인하는 자리가 되었다.

(사)한국조류학회장(최한길)은 이번 한국수산자원공단 특별세션을 통해 바다숲 조성사업에 대한 중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으며, 해조류의 블루카본 포함을 위해 많은 학자들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심포지엄을 계기로 공단과 조류학회가 지속적으로 교류하여 우리나라 수산자원과 해양환경이 회복될 수 있도록 상호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국수산자원공단은 향후 학회, 유관단체, 전문가, 어업인 등 이해관계자들과 세미나 및 심포지엄 등을 개최하여 협력 네트워크 확대 및 민간과의 소통을 강화할 예정이다. 한국수산자원공단 이춘우 이사장은 “글로벌 정보와 기술 네트워킹을 꾸준히 확대하여 공단이 바다숲 복원과 연안생태계 개선을 세계적으로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수산자원공단]
□ 설립목적: 친환경적으로 수산자원을 보호·육성하고 어장관리 및 기술을 연구·개발·보급하는 등수산자원 사업을 원활히 수행함으로써 어업생산량을 증대하고 어촌의 경제·사회적 발전에 기여
□ 경영목표: 연근해 자원량 회복(503만톤 달성), 어가소득 증대(80백만원/년 달성), 국민평가 최고등급 (S등급) 달성
 

 

김영미안 anteajun@naver.com

<저작권자 © 부울경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