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수산자원공단, 바다숲 조성사업 통한 잘피숲 복원 및 해양생태계 회복

기사승인 2022.06.17  21:46:55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수산자원공단, 바다숲 조성사업을 통한 잘피숲 복원 및 해양생태계 회복 확인

   
▲ 잘피숲 조성 후 전경

한국수산자원공단(FIRA, 이사장 이춘우)은 기후변화로 인한 수온상승, 해양오염, 연안개발 등 다양한 요인으로 인해 야기되는 바다사막화로 위협받는 해양생태계를 보호하고 회복시키기 위하여 2009년부터 바다숲 조성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바다숲 조성사업은 감태, 모자반, 다시마, 미역 등과 같은 해조류를 주요 대상으로 하는데, 서해와 남해를 중심으로는 블루카본(Blue Carbon)으로 인정받는 잘피숲도 지속적으로 조성하고 있다. 잘피숲은 블루카본의 역할 뿐만 아니라 다양한 해양생물의 먹이원이자 산란, 서식 및 은신처로 해양생태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천연의 잘피숲과 같이, 사업을 통하여 복원된 잘피숲이 해양생태계 회복 효과를 나타내는지 규명하기 위하여 한국수산자원공단에서는 인천광역시 옹진군 굴업도 해역에 2019년 조성한 잘피숲을 대상으로 총 3년간 효과조사를 실시하였다. 효과조사 결과 조성하지 않은 인근 비교 대상 해역에 비해 잘피숲 조성해역에서 해양 저서생물 종수가 평균 1.5배 이상, 개체수는 약 2.5배로 증가하였다. 특히 생물 군집의 생태계 안정성을 나타내는 지표로 활용되는 종다양성지수도 조성 전 대비 약 20% 증가한 것으로 확인되어 잘피숲 복원은 해양생태계의 회복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또한, 잘피숲은 IPCC(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패널, 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에서 인증한 대표 블루카본으로서 10,000㎡당 연간 약 300∼500ton의 탄소 흡수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남동발전, 2022)되는데, 굴업도 해역에 조성된 잘피숲(3,800㎡)도 연간 152ton의 탄소를 흡수할 것으로 사료된다. 따라서 신규 추가된 블루카본(염습지, 잘피숲, 맹그로브)만 인정되는 ‘2050 탄소중립 정책’의 기여를 위해서도 잘피숲 복원은 반드시 필요한 사업임을 확인하였다.
잘피숲 복원 효과조사 결과는 「잘피숲 조성이 해양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제목으로 2023년 2월 호주에서 개최되는 국제 심포지엄 ISS(International Seaweed Symposium) 등에서 발표하고, 이후 학술지에도 투고될 예정이다.
한국수산자원공단의 이춘우 이사장은 “잘피숲의 복원 기술을 고도화하여 이식한 잘피의 생존율을 높이고, 잘피 씨앗 파종기법을 안정화하는 등 대규모 잘피숲 복원 기반을 강화하여 해양생태계 복원 및 ‘2050 탄소중립 정책’에 체계적으로 기여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라고 강조하였다.

[한국수산자원공단]
□ 설립목적: 친환경적으로 수산자원을 보호·육성하고 어장관리 및 기술을 연구·개발·보급하는 등수산자원 사업을 원활히 수행함으로써 어업생산량을 증대하고 어촌의 경제·사회적 발전에 기여
□ 경영목표: 연근해 자원량 회복(503만톤 달성), 어가소득 증대(80백만원/년 달성), 국민평가 최고등급 (S등급) 달성
 

김영미안 anteajun@naver.com

<저작권자 © 부울경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