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시, 하절기 축산식품 미생물 검사 강화

기사승인 2022.07.06  08:18:04

공유
default_news_ad1

 울산시, 하절기 축산식품 미생물 검사 강화
8월까지 병원성 미생물 오염도 조사 확대 시행

보건환경연구원은 7월부터 8월까지 도축장 생산 식육을 대상으로 하절기 병원성 미생물 오염도 조사를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하절기 고온 다습한 환경으로 축산물에 미생물 증식이 쉬워 식품안전사고 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축산물로 인한 식품안전사고 사전예방을 위해 추진된다.
조사는 관내 도축장 2개소를 대상으로 진행되며 작업공정별 위생관리가 정상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한 검사 등으로 진행된다.
검사항목은 작업장의 위생관리 수준을 파악할 수 있는 오염도 지표군 3종(일반세균, 대장균, 살모넬라)과 주요 식중독균 6종(장출혈성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리스테리아, 클로스트리디움, 캠필로박터 2종)이다.
검사 결과 권장기준치 초과 시 현장 위생지도 및 관련 규정에 따라 조치하게 된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이번 검사를 통해 시민들에게 안전한 축산물이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도축장 및 식육가공업체에서도 축산물이 시민의 식탁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막대한 만큼 제조에서 유통까지 식품안전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안태준 anteajun@naver.com

<저작권자 © 부울경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