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수산자원공단, 갯녹음 대응 지속가능한 제주형 바다숲 생태계 복원 노력

기사승인 2022.07.21  21:43:13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수산자원공단, “갯녹음 대응을 위한 지속가능한 제주형 바다숲 생태계 복원 노력”
- 제주 특성에 맞는 신기술 적용 등 바다숲 조성 효과 극대화 -

   
 

한국수산자원공단(FIRA, 이사장 이춘우) 제주본부는 기후변화, 해양오염 등 다양한 영향으로 갯녹음이 진행되고 있는 제주 연안해역의 해양생태계를 복원하기 위하여 바다숲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해양생물의 산란·보육장, 서식장 등 생태계 기능뿐 아니라 탄소흡수원의 기능을 수행하는 등 중요한 역할을 하는 바다숲을 복원하기 위해 해조류 이식, 자연암반 해조류 부착기질 개선, 해조류 포자 확산시설, 인공구조물 설치 등의 다양한 기법들을 적용하고 있다.
한국수산자원공단 제주본부는 지난 2009년에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를 시작으로 2021년까지 60개소(9,238ha)의 바다숲을 조성하여 관리하고 있으며, 올해는 제주시 조천읍 신흥리 해역 등 4개소(646ha)의 신규 바다숲을 조성하고 있다.
제주 연안 갯녹음 확산 방지와 효과적인 해조류 착생을 위해 대규모 잠수인력을 투입하여 자연암반 해조류 부착기질 개선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해조류 포자 모조주머니를 시설하여 제주해역 특성에 맞는 해조류가 착생할 수 있도록 바다숲 기술력을 집중적으로 투입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한국수산자원공단은 제주 특성에 맞는 바다숲의 조성을 위하여 △큰열매모자반 자연채묘 및 자연암반 성체 이식, △청각 종자생산 및 포자확산시설 설치, △자생 미역과 감태의 포자 모조주머니 시설 등 한국수산자원공단이 보유하고 있는 바다숲 기술을 활용하여 기존 주요 이식 품종인 감태 외에 다양한 품종의 해조류를 활용하여 생존율을 높이고 바다숲 조성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국수산자원공단이 발표한 보고자료에 따르면 연안해역 갯녹음 진행 상황은 ’13년 46.6%, ’16년 35.8%, ’19년 33.3%로 점차적으로 개선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었으며, 지속적으로 제주 연안의 갯녹음 현황을 조사하고 우리나라의 갯녹음 원인에 대한 정확하고 과학적인 조사를 진행하여 바다숲 사업의 효과 증대와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19 장기화로 위축되어있는 어촌경제 활성화를 위하여 바다숲 조성해역 21개 어촌계를 대상으로 민간일자리 창출형 ‘유용 해조류 부착기질 개선작업’을 추진하여 단기 일자리 2,730명을 창출하였으며 어업인 직접소득 4억원 발생에 기여하였다. 이런 노력은 바다숲 조성해역에 대한 어업인 만족도로 이어져 만족도 조사결과 전년대비 3%p가 증가한 91%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최용석 한국수산자원공단 제주본부장은 “제주해역 특성에 맞는 바다숲 조성을 위해 어업인이 참여하여 바다숲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고 신기술 현장도입에 같이 힘써주시는 것이 제주 바다숲 사업의 성공 열쇠”라며, “어업인의 노력에 더해 한국수산자원공단 제주본부도 제주도내 유관기관과 유기적으로 협력하여 수산자원 조성사업이 어업인과 제주도민에게 실질적인 효과를 나타낼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영미안 anteajun@naver.com

<저작권자 © 부울경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