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경남도, 의료서비스 확대와 지역 의료격차 해소 전력

기사승인 2022.09.30  21:00:00

공유
default_news_ad1

 경남도, 의료서비스 확대와 지역 의료격차 해소에 전력을 다한다

- 30일 필수보건의료 강화를 위한 공공보건의료위원회 제2차 회의 개최
- 소아청소년과 및 인공신장실 의료취약지 거점의료기관 4개소 지정 심의
- 공공의료기관 확충 등 지역 수요에 맞는 의료인력 확보방안 논의

경상남도는 30일 오후 한국국토정보공사 경남지역본부에서 필수보건의료 강화를 위한 ‘2022년 제2차 경상남도 공공보건의료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그간 공공보건의료 관련해 여러 주체의 상호협력하에 추진해온 성과들을 구체적으로 공유하고 향후 경남도 공공보건의료사업의 본격적인 추진방향 설정과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되었으며, 경상국립대학교병원장 등 지역책임의료기관장, 필수의료 관련 지정센터장, 보건소장, 공공보건의료지원단장 등 20명이 참석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가칭) 경상남도의료원 진주병원 설립 추진현황 보고 ▲2022년 6개 책임의료기관의 공공보건의료 협력체계 구축사업 추진 성과 공유 ▲2022년 소아청소년과 및 인공신장실 의료취약지 거점의료기관 지정 심의 ▲의료인력 수요 공급 장단기 대책 수립을 위한 방안 논의 ▲공공보건의료 사업의 구체적인 방향 및 개선사항 등을 제언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그 간 경남도는 선제적으로 2019년 「경상남도 공공보건의료 강화대책」을 발표하고 권역별 통합의료벨트 추진단 구성 및 사무국 운영으로 도민에게 필수보건의료를 제공하기 위한 책임성을 강화해 왔다.

민선 8기 도정에서는 지역 내 의료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가칭) 경상남도의료원 진주병원 설립과 통영·거창권 적십자병원 2개소 이전·신축 추진, 김해 공공의료원 설립하여 의료서비스 접근성 확대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또한 권역별 보건의료기관 간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지역 실정에 맞는 필수의료 과제를 발굴하고 진료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도내 6개 책임의료기관은 공공보건의료 협력체계 구축사업의 필수 모델인 퇴원환자 지역사회 연계사업을 통해 퇴원 후 회복기 의료, 지역사회 통합돌봄 사업과 연계하는 등 환자 및 보호자에게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여 두꺼운 의료복지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최만림 행정부지사는 “이번 회의에서 도출된 주요 과제 및 정책제언 등을 공공의료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하여 도민의 건강권 확보하기 위한 방향과 기준을 마련하겠다”면서 “앞으로도 주요 도정 현안에 대하여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드린다”라고 밝혔다.

 

안태준 anteajun@naver.com

<저작권자 © 부울경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