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산진구, 의료관광 명품 도시로의 도약

기사승인 2023.02.08  18:00:20

공유
default_news_ad1

 부산진구, 의료관광 명품 도시로의 도약!

   
 

부산 부산진구(구청장 김영욱)는 본격적인 코로나 엔데믹 시대를 맞아 2023년을 의료관광 재도약의 기회로 삼고 외국인 환자 유치에 박차를 가한다. 의료관광 목적지로서 도시브랜드 확립을 위한 유치 기반 강화와 동시에 마케팅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부산진구는 전국 최초 메디컬 특화거리인 서면메디컬스트리트를 중심으로 300여개의 의료기관이 집적지를 형성하여, 연간 천여명 이상의 외국인이 의료관광을 목적으로 방문하고 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 따르면 2020년 이후 코로나로 주춤했던 외국인 유치실적 성장세가 최근 미세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며, 이에 따라 부산진구는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 개선, 브랜드 마케팅 등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부산진구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의료관광 스마트화를 위한 키오스크 4대 및 스마트 짐 보관함을 설치하고, 서면역 일원 첨단 인터넷 환경 조성을 위한 공공와이파이 존을 구축한다. 의료관광 종합 DB를 수집하여 5개 언어 기반(한·영·일·중(간체)·중(번체))으로 제공하고, 이를 이용하는 외국인 환자의 피드백을 반영하여 환자와 의료기관 간 양방향 소통을 현실화한다. 이에 더하여 맞춤형 AI 여행코스를 추천하는 PC, 모바일 플랫폼도 운영할 예정이다.

서면메디컬스트리트(SMS) 브랜드 이미지 제고를 위한 마케팅도 추진한다. 특히, 10월 중에는 제11회 서면메디컬스트리트 축제 개최를 예정하고 있으며, 온·오프라인 홍보 매체 발굴을 통한 마케팅 다각화를 추진하여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김영욱 구청장은 “2023년은 코로나 이후 의료관광의 새로운 도약을 추진하는 해로, 부산진구 의료관광 브랜드 인지도 제고 및 네트워크 강화를 위하여 지자체와 민간의 다양한 협업을 도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영미안 anteajun@naver.com

<저작권자 © 부울경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