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박완수 경남도지사, 청년들의 문화공간 조성 늘려야

기사승인 2022.08.08  22:54:54

공유
default_news_ad1

 박완수 도지사 “청년들의 문화공간 조성 늘려야”
- 박 도지사 “청년들이 즐길 공간 조성, 타 지역 청년도 끌어들여야”
- 지역 인재양성을 위한 장기 계획 필요, 로스쿨 설치 등 대학과 협력
- 어려움에 처한 가정, 개인을 위한 ‘위기관리콜센터’ 설치 검토
-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국내․국제 행사 적극 유치 강조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8일 오전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진행된 ‘실국본부장회의’에서 청년들의 문화공간 조성과 함께 인재양성 계획을 적극 주문하며 지역을 활성화시키자고 강조했다.

박 도지사는 “청년이 지역에 머무를 수 있도록 하려면 일자리 뿐만 아니라 청년들이 즐길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는 것도 중요하다”라며 “청년들의 요구를 제대로 파악해서 문화공간을 만들고, 타 지역 청년까지 경남으로 끌어들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특히, 도지사 관사와 도민의 집은 많은 청년과 도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확실한 테마를 정해서 제대로 만들 것을 주문했다.

또한, 도민의 관심이 큰 교육 문제에 대해서는 “도민의 관심분야라면 교육 문제에 대해서도 도가 직접 나서야 하고 인재육성을 위한 장기적 대책이 필요하다”라며 “로스쿨 설치, 의대 확대를 비롯한 디지털대학원 설치 등을 통한 기술인재를 육성할 수 있는 정책을 대학과 함께 추진해나갈 것”을 지시했다.

최근 “어려워진 민생경제로 인해 완도 일가족 사망사건과 같은 안타까운 일이 생기지 않도록 도 차원의 최소한의 대응책이 있어야 한다”라고 하며 “어려움에 처한 가정이나 개인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서 전문적인 상담체계를 구축하고 위기관리콜센터 설치를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박 도지사는 지난 양산시의 지방도 1028호선의 국도 승격 요청을 언급하며 “시군에서 지방도의 국도 승격 요구들이 있는데 국토부 계획에 반영하는 일이 쉽지만은 않은 일이다”라며 “도로, 철도 등은 도에서 큰 그림을 그리고 기초자료와 합당한 논리를 가지고 시군과 함께 추진해나가자”라고 밝혔다.

또한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지역 내 축제, 행사가 많이 위축된 점을 지적하며 “코로나19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각종 국내, 국제 행사를 적극 유치해서 민생경제를 회복시켜 나갈 것”을 주문했다.

한편, 박 도지사는 도청 조직개편과 인사이동이 마무리된 만큼 본격적인 민선8기 도정추진을 위해 일하는 방식 개선도 요구했다.

“시군에서 요청이 있거나, 위에서 지시를 한다고 해서 무조건 사업을 추진하기 보다 해당 지역의 강점, 비교우위 등을 기반으로 합리적인 판단이 전제되어야 한다”라며 “실국장은 지방정부의 장관이라는 마음가짐을 가져주시고, 모든 공직자들이 자기 업무에 애정과 책임감을 가지고 도정에 임할 것”을 재차 강조했다.

이어 업무의 신속과 효율을 강조하며 “수시로 발생하는 도정상황에 대해 누구든지 전화, 카톡 등으로 약식으로 보고하고, 도민을 위해 일하고 경남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에 행정력을 집중할 것”을 주문했다.

 

안태준 anteajun@naver.com

<저작권자 © 부울경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