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창원특례시, 카자흐스탄 원자력산업 시장 노크

기사승인 2023.11.23  18:33:45

공유
default_news_ad1

 창원특례시, 카자흐스탄 원자력산업 시장 노크
2023 경남 원전기업 수출 첫걸음 지원사업

창원특례시(시장 홍남표)는 11월 23일부터 30일까지 창원 소재 원전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해 카자흐스탄과 프랑스에서 현지 시장 설명회, B2B 상담회와 발전소 견학 및 세계원자력전시회(WNE, World Nuclear Exhibition) 참관‧상담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원전기업 지원사업은 경남 원전기업 수요맞춤형패키지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참가 기업에 편도 항공료와 통역비 등 실비를 지원한다. 특히, 경남도, 창원시, 경남TP,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원전수출산업협회, KOTRA경남지원단 등 6개의 유관기관이 함께 참가하여 원전기업의 수출 판로 모색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

   
 

24일,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서 열린 2023 원자력산업&장비 포럼에서는 주카자흐스탄 대사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카자흐스탄 에너지부 원전산업국장의 축사, 전력협회(KEA) 의장의 ‘카자흐스탄 전력발전시장 보호 및 재생가능 에너지원’에 대한 설명과 카자흐스탄 원자력발전(KNPP) 이사장의 ‘카자흐스탄 원저력시장 전망’ 발표가 있었다.

오후에는 경남도, 창원시의 원자력산업 소개와, 두산에너빌리티를 비롯한 참가 기업들의 사업 소개 및 카자흐스탄 기업들과 B2B상담회가 개최되었다.

조태익 대사는 “카자흐스탄은 한국에게 최고의 교역상대국”이라며 “오늘 포럼이 양국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참여해 주신 경남도‧창원시와 관계기관, 기업들에게 감사드린다”고 했다.

홍남표 시장은 “창원특례시는 창원 방위‧원자력 융합 국가산단 2.0 후보지 선정 이후 원자력산업 활성화를 위해 신속지원센터 개설등 여러 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있다”며 “이번 2023 경남 원전기업 수출 첫걸음 지원사업으로 창원 원전기업이 진정한 해외 진출 첫걸음을 디딜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김영미안 anteajun@naver.com

<저작권자 © 부울경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