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기장군, 39개 기관이 힘을 모아 ‘생명존중 안심마을’ 조성

기사승인 2024.07.06  18:16:58

공유
default_news_ad1

 기장군, 39개 기관이 힘을 모아 ‘생명존중 안심마을’ 만든다
7월 4일 ‘생명존중 안심마을’ 운영을 위한 업무 협약식 개최
지역 맞춤형 자살예방정책 강화 및 촘촘한 생명안전망 구축

기장군(군수 정종복)은 지난 4일 ‘생명존중 안심마을’ 운영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개최하면서,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고 5일 밝혔다.

‘생명존중 안심마을’은 읍면 단위 지역사회 내 자원과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지역사회 자살 감소에 기여하고, 지역주민을 위한 양질의 자살예방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제5차 자살예방기본계획(2023년~2027년) 추진과제에 따라 지역 맞춤형 자살예방정책을 강화하고, 더욱 촘촘한 생명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기장군과 기장군건강증진센터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군은 올해 1차년도 사업 대상으로 정관읍, 일광읍을 ‘생명존중 안심마을’로 선정했으며, 현재까지 6개 영역(보건의료, 교육, 복지, 유통판매, 지역사회, 공공서비스) 별로 총 39개 기관(지구대, 119안전센터, 복지관, 병의원, 학교, 아파트, 마트 등)이 사업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은 정종복 기장군수를 비롯해 정관읍 및 일광읍의 주요 참여기관 관계자 30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각 기관들은 △고위험군 발굴·연계 △자살예방 인식개선 캠페인 △생명지킴이 교육 △자살 고위험군 맞춤형 서비스 지원 △자살위험 수단 차단 등 5개 분야 활동을 적극 수행하면서, 읍면별 촘촘한 자살예방 안전망을 구축하고 생명존중 가치를 실현하는 마을을 만들어 가는데 상호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다.

정종복 기장군수는 “기장군의 지역사회 기관과 적극 협력을 통해 생명존중 문화를 확산하여 안전한 기장군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기장군은 올해 정관읍과 일광읍을 시작으로 2026년까지 기장군 모든 읍·면을 생명존중 안심마을로 지정할 수 있도록 사업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지량 anteajun@naver.com

<저작권자 © 부울경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